hyperconnect career

하이퍼커넥트, 글로벌 영상 메신저 ‘아자르’에 ‘AR 아바타’ 기능 도입

2021.08.31


하이퍼커넥트는 글로벌 영상 메신저 ‘아자르’에 ‘AR(증강현실) 아바타’ 기능을 추가했다고 금일 밝혔다.


‘아자르’에 적용된 ‘AR 아바타’는 하이퍼커넥트가 그간 집중해 온 영상 및 AR 등 혁신 기술이 집약된 만큼, 극대화된 실사형 그래픽은 물론 이용자의 표정과 움직임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용자들은 머리, 몸통, 배경 중 원하는 영역을 선택해 실제 사람을 만나는 듯한 실사형 그래픽의 아바타를 생성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아이폰 10과 iOS 12 이상에서 즐길 수 있으며, 구글 안드로이드OS에는 추후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된 ‘AR 아바타’ 기능 지원을 통해 그간 영상 메신저가 익숙하지 않았던 이용자들도 ‘아자르’ 안에서 또 다른 나인 ‘아바타’로 전 세계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 친구를 맺고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됐다.


하이퍼커넥트는 인간처럼 자연스럽게 보고 듣고 말할 수 있는 지능형 가상 인간, AI 두뇌를 가진 아바타 ‘AI 휴먼’도 곧 적용할 예정이다. ‘AI 휴먼’이 적용되면 이용자들은 ‘아자르’에서 △실제 얼굴의 이용자 △가상 얼굴의 이용자 △가상 얼굴의 AI 휴먼 등 총 3가지 유형의 상대방과 만나 대화를 나누는 차별화된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하이퍼커넥트 김정훈 CBO(최고 비즈니스 책임자)는 “하이퍼커넥트는 시대를 앞서 나가는 혁신 기술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해 온 만큼 ‘아자르’의 ‘AR 아바타’도 이용자들에게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차별화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실사형 그래픽으로 구현된 ‘아자르’의 ‘AR 아바타’를 통한 ‘또 다른 나’로 전 세계 이용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친구를 사귀는 즐거움을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퍼커넥트는 설립부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혁신 기술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한 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이다. 가볍고 빠른 ‘온디바이스 AI’를 개발하는 데 집중해 2017년 2월 ‘온디바이스 AI’ 기반의 이미지 인식 기능을 글로벌 영상 메신저 ‘아자르’에 탑재하는 데 성공했다.


하이퍼커넥트는 머신러닝 및 음성 분야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하이퍼커넥트의 머신러닝팀은 2017년 구글코리아가 주최한 머신러닝 챌린지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며, 2018년에는 ‘제4회 저전력 이미지 인식 챌린지(LPIRC)’에 참가해 퀄컴에 이어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지난 6월에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딥러닝 분야 컨퍼런스 ‘CVPR(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 2021’에서 이미지가 한쪽은 매우 많은 것에 비해 다른 쪽은 매우 적은 ‘롱테일 이미지 분류’ 상황일 경우 인공지능이 ‘다수 범주 샘플’로 편향되는 것을 줄이는 기술을 발표했다. 하이퍼커넥트의 이번 연구는 정량적 성과 평가 기준(benchmark data set)에서 세계 1위의 성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