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connect career

‘슬라이드 싱글타운’, 메타버스 기반 소통으로 비대면 일상 속 인기

2021.12.08

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의 메타버스 기반 소셜 디스커버리 플랫폼 ‘슬라이드 싱글타운(이하 싱글타운)’이 비대면 일상 속에서 M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싱글타운은 나만의 아바타를 생성해 원하는 상대와 일대일 또는 다대다 실시간 음성 채팅을 즐길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레스토랑, 해변 등을 모티브로 한 가상 공간에서 아바타와 오디오를 통해 자연스럽게 대화하며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간단한 의사나 감정은 이모지로도 표현 가능하다.

싱글타운은 가상 공간에서 사용자에게 만남에 대한 새로운 자유와 경험을 제공하는 점이 차별점이다. 이용자들은 대화하고 싶은 상대 이용자의 오디오 영역에 진입하면 자연스럽게 바로 대화에 참여할 수 있고, 대화 중에는 아바타 위에 말풍선으로 상태가 표시된다. 외모나 스펙 위주가 아닌 편견없는 소통과 얼굴 공개에 대한 부담없이 누구나 대화를 통해 관심사나 취향이 맞는 새로운 친구를 사귈 수 있다. 호감가는 상대에게는 ‘하트’를 보낼 수 있고 서로 ‘하트’를 보내면 아바타 간 매치된다. 랜선 미팅, 소개팅도 이루어져 대면 만남이 적어진 코로나 시대에 대학생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다.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색다른 놀이문화도 생겨나며 싱글타운의 인기는 더해지고 있다. 이용자들은 게임을 통해 친구를 사귈 수 있는 더욱 자유로운 분위기를 직접 만들며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이다. 음성 채팅을 활용한 노래자랑, 성대모사 등을 비롯 아바타를 조작하는 OX 게임, 술래잡기, 꼬리잡기 등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최근에는 ‘오징어게임’의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등의 게임과 메타버스에서 즐기는 랜선할로윈 파티가 진행된 바 있다. 하이퍼커넥트는 싱글타운 이용자들이 다양한 놀이를 즐기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슬라이드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공개했다.

이처럼 싱글타운은 메타버스에 이용자가 스스로 놀이 문화도 만들어가는 다양한 재미 요소가 더해진 이색 소통 공간으로, 출시 2개월만에 이용자 당 일 평균 이용시간이 80분에 이를만큼 높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이퍼커넥트는 더욱 즐거운 소통을 위한 새로운 기능도 지속적으로 추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하이퍼커넥트 관계자는 “슬라이드 싱글타운은 누구나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만남의 장으로 비대면 시대 거리두기 등의 제한 없이 새로운 사람을 만날 수 있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한 기능들을 추가하며, 기존과는 차별화된 색다른 메타버스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