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connect career

하이퍼커넥트, 일본 최대 데이팅 앱 ‘페어스’에 영상 기술 서비스 제공

2022.08.11


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는 자사의 영상 기술 솔루션을 매치그룹 데이팅 서비스 ‘페어스’(Pairs)’에 제공했다고 금일 밝혔다. ‘페어스’는 매치그룹 일본 자회사 유레카가 서비스하는 일본 최대 데이팅 서비스 앱이다.

하이퍼커넥트는 매치그룹 데이팅 서비스 ‘미틱’(Meetic) 유럽’에 이어 일본 내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페어스’에도 기업용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제공하며 ‘B2B’ 사업을 가속화하고 있는 모습이다.

‘미틱 유럽’은 지난해 하이퍼커넥트 엔터프라이즈의 그룹콜 제품을 활용해 최대 30명까지 참여할 수 있는 그룹 라이브 채팅 기능을 적용했으며, 기능 도입 이후 2개월 간 ‘미틱 유럽’ 이용자들의 그룹 라이브 채팅 기능 이용 시간이 월 평균 120%씩 성장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는 10월 서비스 10주년을 맞이하는 ‘페어스’는 현지 이용자들에게 더 좋은 사용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하이퍼커넥트 엔터프라이즈의 그룹콜 제품을 약 2개월간의 베타 서비스를 거쳐 지난 7월 1일 정식 도입했다.

유례카는 “지난 4월18~59세 일본 현지 남녀 8,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자체 조사 결과에서 혼자하는 데이팅 여정에서 어려움이나 피곤함을 느끼는 사람이 70% 이상을 차지한다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그룹콜 기능 도입을 결정했다.”며 “현재 그룹콜 기능은 이용자별 이용 시간을 높이고 있는 것은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시키는 등 앱 서비스 성공에 다각도로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이퍼커넥트는 기업의 비즈니스 용도로 차세대 라이브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웹기반 실시간통신(RTC) 기술 솔루션으로SDK(소프트웨어개발키트)와 API(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 형태로 제공돼 기업에서 실시간 영상 기술을 서비스에 편리하게 적용할 수 있다.

하이퍼커넥트 자체 기술로 구현한 해당 솔루션은 네트워크 환경이 좋지 않은 저개발국가나 저사양 휴대폰 등 다양한 통신 환경에서도 끊김과 지연 없는 고품질 영상을 안정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글로벌 영상 메신저 ‘아자르’에서 이뤄지는 일 평균 7천만 건의 영상통화를 처리하는 등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는 “설립부터 지금까지 적극 투자하고 개발해온 하이퍼커넥트의 독보적인 영상 기술이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에 적용돼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어 뜻 깊게 생각한다”라며“새로운 도약을 위해 영상 기술을 필요로 하는 많은 기업들에게  하이퍼커넥트의 솔루션이 좋은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퍼커넥트는 2020년 엔터프라이즈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며, 전세계 기업 고객에게 하이퍼커넥트의 독자적인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AI, AR 기술과 결합해 성능과 안정성, 범용성을 모두 갖춘 기술과 솔루션으로 제공하고 있다. 하이퍼커넥트 엔터프라이즈 사업 관련 문의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