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connect career

하이퍼커넥트, 재택근무제 무기한 연장…‘조직별 공유좌석제’ 실시

2022.11.11

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는 재택근무제와 함께 업무 효율성 및 자율성을 고려해 근무장소를 자유롭게 선택하는 원격·오피스 근무제 무기한 연장 운영을 발표하며 ‘조직별 공유좌석제’를 도입했다.

‘조직별 공유좌석제’는 직원들이 오피스 내 조직별로 설정된 구역 안에서 원하는 좌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근무 제도다. 출근시 주요 업무와 상황에 따라 매일 자율적으로 좌석을 정할 수 있으며, 주 3회 이상 출근하는 직원은 필요에 따라 고정 좌석을 신청할 수 있다. 전 직원 대상 개인용 사물함도 지급된다.

하이퍼커넥트는 임직원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업무 효율성을 위한 다양한 근무제를 도입하고 있다. 2020년 2월부터 재택근무제를 선제적으로 시행했고, 올해 5월 업무 효율성 및 자율성을 고려해 근무장소를 선택할 수 있는 원격·오피스 근무제를 도입했다. 또한 직원 개개인이 근무 및 휴게 시간을 자율적으로 설정할 수 있는 ‘DIY(Do It Yourself) 근무제’를 적용하고 있다.

하이퍼커넥트 이수영 기업문화실장은 “현재 일평균 약 30% 수준의 좌석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일찍이 도입한 재택근무제를 비롯한 새로운 근무 제도들이 원활히 정착되며 직원들로부터 높은 만족도를 이끌고 있다”라며, “글로벌 인재들이 함께하는 하이퍼커넥트는 앞으로도 모든 임직원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펼치고 건강하고 안정적인 삶과 회사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기업 문화 조성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이퍼커넥트는 불필요한 형식과 절차를 줄이고 ‘진짜 중요한 일’에만 몰입할 수 있는 문화를 지향하며, 직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업무할 수 있는 근무 환경을 위해 근무제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도를 신설해나가고 있다. 2017년에는 포괄임금제를 IT 업계에서 선도적으로 폐지, 일한 만큼 정당한 보상을 지급받을 수 있는 ‘비포괄임금제’를 적용하며 업무에 대한 보상 체계도 마련했다.

또한 개인의 삶이 만족스러워야 회사에서도 만족감을 찾을 수 있다는 기업 가치 아래 다양한 복리후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3년 근속 시 10일 유급 휴가와 휴가비 200만원을 제공하는 리프레시 휴가 ▲직무 관련 교육·외국어 및 세미나·컨퍼런스, 도서 구매비 전액 지원 ▲기숙사 제공 ▲최대 1억 원 저금리 대출 지원 ▲연 1회 건강검진 지원 ▲전일 식사 지원 및 무료 스낵바와 사내 카페 운영 ▲만화책, 게임기, 당구대, 멀티룸 등을 갖춘 휴식 공간 ▲전문 안마사의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힐링존 운영 ▲심리 상담, 코칭 프로그램 제공 등이 있다.